Feeds:
댓글

Archive for 9월, 2008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보스톤 글로브지에 재미있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9월 26일에 “애플 iTunes를 전맹이 접근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기사에는 간단한 것만 나와 있지만 매사추세츠주 Martha Coakley라는 검사 사무실 웹 페이지에 보다 자세한 내용을 밝히고 있습니다. 간단히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매사추세츠주의 Martha Coakley라는 검사가 주축이 되어, 미국 장애인협회와 애플간 시각장애인을 위한 iTunes 서비스의 접근성 개선을 위한 협약체결을 맺었다는 것입니다.

본 미국 장애인협회와 애플간의 협력에 따라 매사추세추주의 시각장애인에게 보조기기를 애플이 $250,000(한화 약 2억 5천만원)을 제공하기로 하였으며, 2008년 12월까지 iTunes U®를 시각장애인들이 접근가능하도록 개선할 것을 협정하였다는 것입니다. 또한 iTunes와 iTunes 온라인 상점을 2009년 6월 30일까지 접근성을 고려하여 개선할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향후 애플에서 개발될 제품과 서비스를 시각장애인들이 접근하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장애인 사용자 테스트 등을 추진할 예정이며, 새로운 제품에서는 접근성을 준수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요즘 많은 기업들이 접근성 개선을 위한 작업들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기업들도 더 멋있는 접근성 개선 사업을 추진해 주실 날을 기다리며,,,,,,,

Advertisements

Read Full Post »

IT자격시험에 `웹접근성` 문항 추가 – 생산성본부, 내년초까지 ‘ITQ’시험에 관련문제 넣기로라는 신문기사가 나왔네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실시하는 ITQ 인증시험 문제에 웹 접근성 부문을 추가한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정보화 관련 많은 시험 문제에서 웹 접근성, 정보격차 등이 다루어져서 많은 사람들이 접근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Read Full Post »

장애인 전용 신문인 에이블뉴스에 재미있는 기사가 9월 17일에 실렸습니다.

“홈페이지 음성안내는 제멋대로 서비스”라는 제목의 기사입니다.

저도 한 번 뵌 적이 있는 이제승 선생님의 인터뷰 기사입니다.

음성서비스의 실효성에 대해 지적해 주신 부문이 있습니다. 무조건 음성서비스가 나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무비판적으로 마치 음성서비스로 시각장애인에게 모든 서비스를 최적화했다는 발상은 이제 없어졌으면 합니다.

참고하세요

공공기관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음성 안내를 지원하는 곳도 있죠.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음성지원 보조기기와 충돌해 실효성이 없다는 주장이 있는데요.

“ 한마디로 전혀 쓸데없는 일들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각장애인들이 인터넷으로 공공기관의 사이트에 접속했을 때는 이미 컴퓨터에 스크린리더가 설치되어 있다는 이야기이고, 설령 스크린리더가 없어 비장애인의 도움을 받았다고 해도 이럴 땐 필요로 하는 업무까지 도움을 받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대다수의 시각장애인들은 홈페이지에서 지원되는 음성안내는 사용하지 않으며 오히려 불편해하는 실정이지요. 차라리 스크린리더를 사용하여 페이지의 내용을 살펴 볼 수 있도록 대체텍스트나 사이트맵 등을 잘 설계해 놓는 것이 더욱 필요합니다.

사이트를 처음 설계할 때부터 시각장애인들의 접근성을 고려하여 설계했다면 따로 음성지원을 할 필요 없이 스크린리더가 접근 가능하도록 설계했을 거예요.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근본적인 해결 방법인 홈페이지 전면 개편에 손을 대지 못하고 보다 손쉬운 음성안내나 시각장애인용 페이지를 따로 만드는 불필요한 일들이 벌어지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당사자의 필요를 고려하지 않은 공급자 임의대로의 서비스이며 행정편의주의적인 사례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Read Full Post »

정부조직개편으로 (구)정보통신부에서 웹 접근성 업무가 이관된 행정안전부에서 웹 접근성 관련 정책을 표명하였습니다.

정말 기자분들은 제목을 멋있게 다는 것 같습니다. 9월 15일 디지털타임스에 “장애인 웹 접근성 향상 지원 공정 경쟁 가능한 토대 마련”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나갔네요. 그 전 9월 11일 디지털타임스에는 장애인 `웹 문턱` 낮추기 박차라는 제목으로 나갔고요.

기사처럼 장애인들이 공정 경쟁이 가능하도록 토대가 마련되었으면 합니다.

조금씩만 관심을 가지고 나가면 정말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쓸 수 있는 날이 올 것 같습니다.

Read Full Post »

저희 팀원이 발견한 재미있는 소송 사례를 Out-law 사이트에서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미국의 유명한 소매업체인 Target사(우리나라의 E-Mart, 홈플러스 등과 유사)가 웹 접근성을 준수하지 않아서 시각장애인에게 불편과 차별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Target사는 6백만 달러(한화 60억원)을 지불하게 되었습니다.

Target사는 미네아폴리스에 기반하고 있으며, 미국 내 47개 주에 1,648개의 점포를 가지고 있는 대형 소매업체이며, 온라인 쇼핑몰을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Target 메인 페이지(2008년 9월 1일)

Target 메인 페이지(2008년 9월 1일)

이번 소송은 미국 시각장애인 연합회(NFB : National Federation of the Blind, 이하 NFB)가 집단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NFB는 50,000명 이상의 회원을 가진 미국의 대표적인 시각 장애인 단체입니다.

NFB 메인 페이지(2008년 9월 1일)

NFB 메인 페이지(2008년 9월 1일)

본 소송은 Bruce Sexton이라는 NFB 회원인 시각장애인 학생이 2006년에 제기한 것으로 Target 온라인 사이트가 대체 텍스트를 제공하지 않고 있으며, 마우스가 아닌 키보드만으로 구매가 불가능한 등 웹 접근성을 준수하지 않아 미국 장애인 법(ADA : Americans with Disabilities Act)을 위반하였다는 것입니다.

본 소송 결과가 2008년 8월 27일에 발표되었는데, Target사가 웹 접근성을 준수하지 않은 것은 미국 장애인 법을 위반한 것으로, 본 소송에 참가한 개인들에게 최대 $7,000을 제공하라고 협의하였습니다.

이번 결과에서 더욱 재미있는 것은 본 소송을 통해 Target사와 NFB가 함께 웹 접근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번 판결에 따라 Target사는 2009년 2월 7일까지 NFB에서 실시하는 웹 접근성 인증제도인 “Nonvisual Accessibility Certification Program”을 획득할 예정이며, 앞으로 3년 동안 시각 장애인의 온라인 쇼핑 제고를 위한 노력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 기업들도 2009년부터는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의거 연차별로 웹 접근성을 준수하여야 합니다. 미국처럼 법적인 논란도 없이 반드시 웹 사이트는 접근성을 준수하여야 합니다. 미국과는 다르게 더 강력한 것입니다.

Out-law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아직도 미국에서는 법률가에 따라 미국 장애인 법이 웹 사이트에 적용 가능 여부에 대해 아직도 논박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번 판결도 Target은 순수 온라인 기업이 아니라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회사라 아마존과 구글과 달리 미국 장애인 법에 포함된다고 합니다.

지난 2002년 플로리다 판결에서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웹 사이트는 접근성 준수에 대한 법적인 의무가 없다고 판결이 되었으며, 이에 반해 2004년 뉴욕주에서는 Priceline.com과 Ramada.com은 웹 접근성 준수 의무가 있어야 한다고 판결이 난 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장애인 등을 위한 접근성 제고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Read Full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