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ds:
댓글

Posts Tagged ‘웹 표준’

전자신문에서 발표한 글에 대해 자주 반박을 해서 참 저도 난감합니다만, 과도기적인 현상이라 생각하고 저의 생각을 정리해 봅니다.

이 기사도 사실은 웹 접근성과 웹 표준이라는 용어에 대한 잘못된 사용 때문에 빚어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전에 제가 IT 용어가 헛갈린다는 것에 대해 제가 반박한‘헛갈리는 IT용어 “정리해 보았습니다” – 전자신문 기사(2009년 9월 8일) 반박자료’ 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웹 표준, 웹 상호운용성, 웹 접근성에 대한 용어를 정리한 것입니다.

2009년 12월 11일자 전자신문에 웹표준화-접근성, 어느 장단에?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저도 생각하기에 공공기관 담당자라고 하면 웹 사이트 운영시에 지키고 고려하라는 표준, 지침 등이 많이 내려가서 힘들 것이라는 생각은 듭니다. 잘못된 인식과 추진상의 애로로 인해 혼선이 빚어지고는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표준과 지침을 개발하는 기업도 잘 모르고, 이를 관리 감독하는 기관의 담당자들도 잘 모르는데서 기인한 것입니다.

기사에서의 지적과 같이 기준이 달라서 어느 장단에 맞추어야 하며, 서로 상충하는 문제 때문에 다시 재개발하는 웃지 못할 사례가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정부 차원에서 동시에 추진 중인 웹 표준화 사업과 웹 접근성 개선 사업의 솔루션 구축 기준이 달라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일부 공공기관은 홈페이지를 웹 표준에 맞게 개선했다가 웹 접근성 문제로 이를 재구축하는 불합리한 상황이 연출됐다.

웹 표준과 접근성은 상호 연관성이 높으며, 표준이라는 수단을 활용하면 접근성이라는 목표를 높일 수 있습니다. 표준과 접근성은 서로 완전히 상이한 것이 아닙니다. 웹 표준이라고 할 때 가장 많이 활용하는 월드 와이드 웹 컨소시엄(W3C: World Wide Web Consortium)의 경우에도 접근성을 주요 영역으로 설정하고, 웹 접근성 이니셔티브(WAI: Web Accessibility Initiatives)를 만들고 W3C에서 제정하는 표준이 접근성과 문제가 없는지를 사전에 점검하고 이를 W3C 표준에 반영하는 작업을 WAI의 Protocols and Formats Working Group (PFWG)을 구성하여 이미 추진하고 있습니다.

공공기관에서 표준이라고 새롭게 하고, 접근성이라고 새롭게 구축하는 것은 웹의 기본적인 철학이나 원칙이 없이 개발했던 우리의 관행이 문제인 것입니다. 표준과 접근성이 상호 충돌하여 문제를 발생해서 일어나는 문제가 아닙니다.

표준이나 접근성 지침에서 제시하는 원칙들은 생각하지 않고, 어떻게 웹을 운영해야 겠다는 전략 보다는 불가피하게 법이 생겼으니까, 지침이 생겼으니깐 구색 맞추기 사업들이 진행되는 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신호등을 설치할 때, 지켜야 하는 약속처럼 당연히 웹 사이트를 개발할려면, 서로 간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표준과 접근성은 약속입니다.

또한 기사에서 지적한 부문 중에서 정말로 잘못된 오해 중 하나가 접근성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조건 플래시를 없애야 한다는 것입니다.

10일 관련기관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의 ‘전자정부 웹 표준화 및 장애인 접근성 강화 검사 기준’ 중 홈페이지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외 파이어 폭스 등 멀티 브라우저로 구동케 한다는 웹 표준 진단 기준은 어도비의 플래시 플랫폼 이용을 허락하지만, 장애인도 인터넷에 원활하게 접속게 하려는 웹 접근성 준수 진단 기준에는 플래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접근성 지침 어디에도 플래시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지침은 없습니다. 플래시에 대한 오해 및 접근성을 잘 준수하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웹 접근성을 고려한 신기술 콘텐츠 제작기법(javascript, flex, flash 중심으로)이라는 실무 지침서를 개발한 적도 있습니다. 무분별한 플래시 사용으로 인해 접근성이 떨어질 수 있는 사실은 많이 있습니다.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메뉴를 플래시로 만드는 등의 작업은 바람직하지 않는 것이라 생각합니다만, 이 또한 접근성 기준을 맞추어 작업하면 접근성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정말 이해할 수 없습니다만, 이러한 문제들은 ActiveX 문제로 인해 상호운용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고는 부랴부랴 ActiveX를 걷어내며 대안으로 플래시를 접근성을 고려하지 않고 만들었기 때문에 기인한 것으로 추측됩니다. 다양한 사람과 다양한 기기를 생각하고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것이 아니라, 아 이게 문제가 있으니 새로운 것으로 해결하자라는 조금은 단순한 생각에서 기인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플래시를 만드는 저작도구에서부터 액세스 가능성(Accessibility Panel)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플래시가 어도비라는 다국적 기업에서 만들다 보니, 국내의 열악한 보조기기 업체와의 협업이 부족하여 조금씩 문제가 나타나는 것은 사실이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한국어도비에서 내년부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들은 바 있습니다. 또한 이는 지침 상의 문제가 아니라 과도기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조기기 업체가 이의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브라우저 호환성이 먼저 나타난 뒤, 접근성이라는 지침을 법적으로 강제화하여 민간기업을 어렵게 만든다는 사실은 앞 뒤가, 다른 말입니다.

SW전문업체 관계자는 “업체들은 한국을 보안환경에 취약하게 만든 MS의 액티브X를 배제하자는 여론에 맞춰 이미 적지 않은 비용을 들여 웹 브라우저 호환성을 개선하는 등 웹 표준 준수에 나섰다”면서 “그러나 장차법에 따라 플래시 플랫폼을 들어내거나 대규모 비용을 추가로 투입해야 하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웹 접근성 국가표준은 2005년에 이미 제정되었으며, 세미나, 전자신문 등의 언론사의 기사, 실태조사, 품질마크, 캠페인 등을 통해 상호운영성 보다 먼저 알렸습니다. 또한 2007년에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으며, 유예기간을 두어 2009년 4월 11일부터 공공기관에 적용되기 시작하였습니다. W3C의 경우에는 1999년 5월에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1.0이 만들어 졌습니다. 접근성이 뒤늦게 나타나 민간기업의 발목을 잡은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바깥으로 보이는 화려한 모습에만 치중하고, 표준을 준수하지 않고 웹 사이트를 만들었던 관행이 문제입니다. 새로운 플랫폼 도입시 오래전부터 있던 웹의 근본인 표준 준수나 접근성을 고려하지 않고 만들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이러한 오해들은 과도기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조금 더 다양한 사람, 다양한 환경을 고민하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동등하게 웹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멋있는 웹 사이트들이 대한민국에 많아지기를 기원합니다.

Read Full Post »

LG CNS에서 웹 표준 준수를 통해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사용할 수 있는 웹 환경에 앞장 선다고 합니다.

정말로 반가운 소식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드디어 민간기업들이 웹 접근성에 대해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앞으로 LG CNS에서 좋은 웹을 개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다만, 5월 3일 현재 제가 LG CNS 웹 사이트를 방문해 본 결과 메인 페이지에서 가장 기본적인 대체 텍스트(alt-text)조차 붙어 있지 않았습니다. 부디 LG CNS가 4월 장애인의 달을 맞아 생색내기식의 보도자료 배포가 아니었기를 기대합니다.

하여튼 LG CNS 관계자 분 모두 꼭 표준을 준수해 주시면 종겠습니다 !!!

기사 바로가기

종합 IT서비스 회사인 LG CNS(www.lgcns.com, 대표이사 신재철)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웹표준화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섰다.

웹표준화란 다양한 접속환경을 가진 인터넷 사용자들이 정보에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동등하게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글로벌 표준에 따라 웹을 개발하는 것으로 최근 정부와 공공기관 중심의 웹표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LG CNS는 IT서비스업계 최초로 웹표준 UI(User Interface) 프레임워크인 ‘LAF/UI 2.0’을 개발 완료하고 이 회사가 수행하는 공공 분야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LAF/UI 2.0’는 인터넷 사용자의 편의성과 직결되는 UI(User Interface)의 웹표준을 위한 것으로 개발지침, 가이드, 샘플소스, 서식 등을 포함하고 있다.

LG CNS는 2006년 웹표준 전문가들로 구성된 ‘웹표준 UI 프레임워크 개발 TFT’를 구성, 1년여의 기간을 거쳐 개발을 완료했다. 이 프레임워크는 W3C(World Wide Web Consortium: 인터넷 관련 국제 컨소시엄)의 웹표준 권고사양에 맞춰 개발되었으며 KADO(한국정보문화진흥원)의 웹접근성 지침도 준수하였다.

LG CNS의 웹표준 UI 프레임워크에 맞춰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면 다양한 브라우저와 운영체계 기반의 인터넷 사용자들이 화면이 깨지거나 동작이 안 되는 등의 불편 없이 웹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시각장애인, 노인 등 정보 소외 계층의 웹접근성도 높아진다. 이미지 대체 텍스트를 컴퓨터가 별도로 인식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각 장애인들은 제공받지 못했던 이미지에 대한 정보까지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표준 화면 틀을 유지한 채 텍스트의 크기 조절이 가능해 큰 글자크기를 선호하는 노인들에게 편리하다.

LG CNS 솔루션사업본부장 고현진 부사장은 “정부나 공공 기관 뿐 아니라 국내 IT업계 전체가 글로벌 표준에 따른 웹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며 이는 글로벌 시대의 경쟁력을 갖추는 기반”이라며 “LG CNS는 한국이 정보소외 계층이 없는 진정한 IT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웹표준화 정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자료]

1. W3C란?

World Wide Web Consortium의 약자로 웹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1994년 창립된 인터넷 관련 국제 컨소시엄. IBM, 마이크로소프트, 넷스케이프 등 일반 기업들과 비영리기관, 산업기관, 정부기구 등을 회원사로 보유하고 있다. HTML표준안과 웹표준을 확정하는 곳으로 인터넷 웹사이트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2. W3C의 웹표준 권고사양

W3C에서 제정하여 발표하는 HTML(Hypertext Markup Language: 웹 문서를 만들기 위한 프로그래밍 언어), CSS(Casacading Style Sheets: 웹 문서의 전반적인 스타일을 미리 저장해 둔 스타일 시트)등의 기술표준에 대한 권고 사양을 뜻한다. 여기에는 다양한 접속환경을 이용하는 사용자들이 특정 웹사이트에 접속하였을 경우, 누구든지 정보에 소외되지 않고 동등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당 웹사이트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원칙들을 포함하고 있다.

3. LG CNS의 프레임워크인 LAF 시리즈

LG CNS는 문제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품질 높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1999년 국내 최초로 자체 프레임워크인 LAF시리즈를 개발하여 사용하고 있다. 그간 공공, 금융, 제조,서비스 등 모든 산업영역, 600여개 이상의 프로젝트에 성공적으로 적용되어 프레임워크에 대한 신뢰성과 안정성이 검증되었다. LG CNS의 프레임워크는 Java기반의 LAF/J(라프제이), 닷넷기반의(LAF/.Net), 화면UI기반의 (LAF/UI) 등 세 종류가 있으며, 모든 프로젝트에 가용할 수 있는 다양한 컴포넌트 외에 아키텍처, 개발표준, 개발 방법론이 포함된다. 프레임워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연구개발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올바른 적용과 확산을 위해 회사 내부에서 온/오프라인 교육과정도 개설되어 있다.

Read Full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