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ds:
댓글

Posts Tagged ‘호쿤 비움 리’

지인의 소개로 운 좋게 2010년 5월 6일에 개최된 “CSS의 창시자 호콘 비움 리(Opera Software CTO) 방한 세미나”에 참가하였습니다. 발표제목은 “Tomorrow’s web – HTML5 & CSS 3” 였습니다.

호콘 비움 리(Håkon Wium Lie)는 현재 오페라 소프트웨어의 최고 기술 책임자(CTO: Chief Technology Officer)이시며 웹 디자이너나 개발자들이 많이 활용하는 CSS를 개발하신 분입니다.

호콘 비움 리 개인 웹 사이트에 방문해 보시면 더욱 자세한 내용을 아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뛰어나 발표자들은 정말 멋있는 비유와 유머를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랫만에 생각 많이 해야 하는 좋은 강의를 들었던 것 같습니다. 강의 중 기억에 남는 것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1. One Web의 중요성 역설

하나의 지구처럼 하나의 웹 만이 존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개발자들은 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HTML5와 CSS를 활용하여 멋있는 UI를 가진 하나의 웹을 충분히 개발할 수 있음을 역설하였습니다.

2. 당신이 클릭만 하면 나머지는 우리가 해 드리겠습니다(You click, we do the rest).

웹의 창시자인 팀 버너스 리와 함께 호쿤 비움 리가 같이 CERN에서 근무하면서, 세계 최초의 웹 서버 옆에 붙였던 슬로건이라고 합니다.

정말 멋있는 슬로건인 것 같습니다.

3. 이미지를 최소화하라, 가능한 텍스트를 이용하라. 이미지는 Style이 필요할 경우에만 활용하라.

우리나라에서 정말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이지요. CSS3에서 텍스트의 미적 아름다움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으며 이에 대한 구체적인 사례들을 보여주었습니다.

웹 접근성에서도 텍스트를 최대한 많이 활용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4. 독립/사용자의 선택권을 최대한 확보하도록 노력하자

좀 부끄러운 사실인, 우리나라의 IE 종속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셨습니다. 앞으로는 많이 개선되리라 믿습니다.

보다 많은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기기를 통해 웹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

5. 앞으로 웹은 500년간은 지속될 것이다 – 정보를 싼 가격에 모든 사람에게 제공해야 함

호쿤 비움 리는 웹은 인쇄술에 빚대어 구텐베르크가 출판물을 개발하여 500년간 지속된 것처럼, 웹도 최소 500년간은 우리의 생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어제의 강의는 모든 사람을 위한 하나의 웹(One Web for all)의 구현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해 준 좋은 강의였습니다. 오페라 소프트웨어 코리아에 감사드립니다.

Read Full Post »